이낙연 총리 "미세먼지 추경안 빨리 국회 통과해야"
이낙연 총리 "미세먼지 추경안 빨리 국회 통과해야"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5.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오창과학산단 방문
이 지사, 연구·분석 센터 등 건의
이낙연 총리는 16일 충북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제조기업인 에코프로를 방문해 생산 공정과 실제 설치 가동하는 모습 등을 둘러봤다. / 충북도제공
이낙연 총리는 16일 충북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제조기업인 에코프로를 방문해 생산 공정과 실제 설치 가동하는 모습 등을 둘러봤다. / 충북도제공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이낙연 총리는 16일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부착 자기부담 비율을 20%에서 10%로 낮추고 지원을 확대하는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통과하면 장치의 판매도 늘고 공기가 맑아질 것"이라고 장외 투쟁 중인 자유한국당 등 정치권을 우회 압박했다.

이 총리는 이날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배출 저감장치 제조기업인 에코프로를 방문, "추경 6조7천억원 중 미세먼지 대책비가 1조4천500억원"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추경으로 미세먼지 6천760t을 감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질수록 관련 산업을 종합적으로 연구·분석할 센터가 필요하다"면서 "이곳에서 여러 가지 저감 장치 기술의 연구와 성능 평가 등을 원스톱으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이 총리에게 건의했다.

이에 이 총리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력한 드라이브를 하면 여기저기서 새로운 제품이 나오고 관련 연구도 생겨날 것"이라며 "성능을 확인할 수 있어야 구매를 권유할 수 있는 만큼 전문 센터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화답했다.

이 총리는 이날 미세먼지 배출 저감 장치 생산 공정과 실제 설치 가동하는 모습 등을 둘러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