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2일 '체납차량 일제단속의 날' 운영
대전시, 22일 '체납차량 일제단속의 날' 운영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2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오는 22일 경찰과 합동으로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운영할 게획이다. / 대전시
대전시는 오는 22일 경찰과 합동으로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운영할 게획이다. / 대전시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오는 22일 경찰과 합동으로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운영한다.

자동차세, 과태료 및 범칙금 체납차량 근절을 위한 이번 단속대상은 2회 이상 자동차세 체납차량, 과태료 30만 원 이상 60일 경과된 체납차량이다.

전국동시 '일제단속의 날'은 세무공무원과 경찰 160여 명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단속전담 차량과 스마트폰 단속시스템을 총동원해 차량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관내 체납차량 외에 다른 시도의 체납차량도 자치단체 간 징수촉탁이 이뤄져 전국 어느 곳에서나 단속이 가능하다.

시 권오균 세정과장은 "이번 일제 단속의 날 운영을 통해 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하여 반드시 징수한다는 인식을 갖게 해 납세의식 개선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