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왕암에 2천800억 투자 연료전지발전사업 추진
제천 왕암에 2천800억 투자 연료전지발전사업 추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5.2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제천시·한국남동발전·삼성물산·대화건설 21일 협약
21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 이화련 대화건설㈜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1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 이화련 대화건설㈜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 제천제2일반산업단지에 40MW급의 수소테마 연료전지발전시설이 들어선다.

한국남동발전㈜, 삼성물산㈜, 대화건설㈜는 2021년까지 9천764㎡ 면적에 총 2천800억 원을 투자해 40MW 발전용량의 '제천 왕암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충북도와 제천시는 21일 충북도청에서 이같은 내용의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에 따라 한국남동발전㈜은 이 발전시설의 운영 및 O&M 수행, 건설사업관리 등을 맡고 삼성물산㈜과 대화건설㈜은 EPC, 건설사업관리를 담당하며, 충북도와 제천시는 투자협약기업의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제천산단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은 타 발전기기 대비 낮은 오염물질 배출량과 저소음으로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생산하며, 90%에 이르는 높은 가동률(풍력 25%, 태양광 15%, 연료전지 90%)로 환경에 제한을 받지 않는 안정적 전력 생산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한국남동발전㈜, 삼성물산㈜, 대화건설㈜의 이번 투자에 의한 친환경에너지 발전시스템 구축으로 3020정부정책에 부응하는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와 지역 고부가가치 발생, 고용창출 등 지역의 핵심 기업이 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