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경찰서, 양귀비 재배현장 드론 단속
음성경찰서, 양귀비 재배현장 드론 단속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5.2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경찰서(경찰서장 박봉규)는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마약류 등 약물이용 범죄 근절을 위한 양귀비·대마 밀경 행위 집중단속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4월 중 대민홍보 후 5월부터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주택가 등지의 양귀비 밀경작 및 아편 밀조·밀매·사용 행위와 도심지 실내, 농촌 야산 및 텃밭 등지의 대마 밀경작이 주요 단속대상이다.

양귀비 재배는 주로 주택가의 옥상이나 담장 내 화단 또는 텃밭, 비닐하우스 같이 주변의 눈에 띄지 않는 사각지대에서 은밀히 재배하는 밀경이 주를 이루는 관계로 단속에 어려움이 있어 사전 탐문수사나 헬기 및 드론을 활용한 항공촬영이 필요한 실정이다.

금왕지구대에서는 양귀비, 대마 등 불법 재배를 단속하기 위해 드론 자격증을 취득하고 관계기관에 사전신고를 마친 후 개인용 드론을 이용, 항공촬영으로 양귀비 재배현장을 확인, 지난 21일 오후 3시 10분쯤 양귀비 86주를 불법으로 재배한 피의자 오모씨(72·여)를 검거하는 등 드론을 활용한 단속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음성경찰은 양귀비 개화시기인 5월을 맞아 낮 시간대 드론을 적극 활용해 양귀비, 대마 등 밀경행위에 대해 집중단속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