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모텔에 감금 폭행한 20대 법정구속
여자친구 모텔에 감금 폭행한 20대 법정구속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2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자신의 여자친구를 모텔에 감금한 후 폭행한 20대가 법정구속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소병진)는 감금치상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범행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피해자도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상해 정도가 그리 중하지 않은 점과 피고인 스스로 범행 직후 경찰에 신고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28일 오전 3시 40분께 충북 보은군 보은읍 한 모텔에 여자친구 B(24)씨를 끌고 들어가 2시간가량 가둔 뒤 옷을 강제로 벗게하고 머리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모텔에 가두기 직전 B씨의 휴대전화와 지갑을 뺏은 혐의도 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전치 2주간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