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안보 스키장 부지에 종합레저시설 조성키로
충주시, 수안보 스키장 부지에 종합레저시설 조성키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5.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지난 2015년 폐업한 뒤 그대로 방치되고 있는 수안보 스키장 부지에 종합레저시설 조성을 추진키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5천만 원을 들여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수안보면 온천리에 있는 스키장은 한때 중부지역 유일한 스키장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다 문을 닫았다.

스키장 부지 54만7천200㎡ 중 72%는 산림청 소유고 나머지는 법원 경매로 S사가 취득한 상태다.

시는 사유지를 매입하고 국유지는 임대받는 형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키장 경사면을 활용해 워터슬라이드와 루지 등을 만들고 스키장에서 활용하던 렌탈하우스와 유스호스텔은 리모델링해 사용하고 노천 스파와 치유의 숲 조성도 검토 중이다.

시 지방비 153억원, 국비 100억원 등 23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국비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가 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지역발전투자협약사업에 응모해 확보할 계획이다.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지방재정투자심사와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등 행정절차를 거친 뒤 내년 1월 충북도를 거쳐 균발위에 사업계획을 제출하기로 했다.

시는 종합레저시설 추진과 함께 민간에서도 골프장 조성을 추진 중이다.

수안보 석산 부지에 조성될 골프장은 18홀 규모로 사업자 측은 조만간 설계를 완료하고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