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품바축제 관광객들 성황 이루며 일정 마무리
음성품바축제 관광객들 성황 이루며 일정 마무리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5.2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꼽 잡는 웃음으로 32만명 스트레스 확~
가요제·길놀이 퍼레이드·막춤공연 등 볼거리 선사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20살 품바! 사랑과 나눔에 빠지다~'

제20회 음성품바축제가 2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22일 개막, 5일동안 전국의 지자체 및 단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1천여명이 다녀가는 등 주최 측 추산 32만 명의 관광객들로 성황을 이뤘고, 축제장 곳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흥과 축제장을 가득 메운 사랑과 나눔의 열기로 넘쳐났다.

올해 음성품바축제는 성년 스무 살을 기념해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과 함께했다.

품바왕들이 펼치는 품바왕들의 귀환, 다양한 체험으로 관광객과 함께한 품바 움막짓기 대회, 성인 전용 품바 상설 유료 공연, 품바가요제 왕중왕전으로 흥겨운 시간을 관광객과 함께 했다. 또한 대표 프로그램인 '전국 품바 길놀이 퍼레이드'는 전국에서 17팀이 참여해 단체플레시몹, 막춤공연, 프린지공연으로 관광객과 함께 즐기고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여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글로벌 품바래퍼 경연대회'도 랩과 힙합의 뜨거운 함성으로 젊음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20주년을 기념해 개최된 스무 살 커플링 찾기 이벤트는 100명의 스무 살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오가며 미션 수행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역대 품바 의상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들을 선보인 '품바 의상 패션쇼'는 품바의 예스러움과 현대적 감각이 만나 20살 품바의 발전가능성과 품바의 의미를 새롭게 각색했다.

지난 1월 1일부터 시작한 음성품바축제 사랑 나눔 릴레이 이벤트가 열림식에서 마지막 주자인 강희진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장이 마무리하면서 복지 사각지대 아동 청소년을 돕기 위해 그동안 모은 기금을 음성군에 기탁했다. 시간여행 추억의 거리인 복개천에는 다양한 체험부스와 과거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포토존, 관광객들의 눈높이에 맞춘 편의시설인 휴게시설, 모유수유시설, 노약자 쉼터가 조성해 무더운 초여름의 열기를 식혔다.

'품바 비빔밥 레시피 경연대회'는 요리전문가 류현미 회장의 심사와 먹방BJ가 함께하고, 맛 평가단 50명이 현장에서 평가해 관광객들에게는 색다른 비빔밥을 만날 기회를, 음성군은 대표음식 개발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이밖에도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체험으로 그때 그 시절을 온몸으로 느끼는 ▶옛날교복 체험 ▶추억의 고고장 ▶막걸리 동창회 ▶품바의상 입어보기 등 각종 체험과 더불어 품바촌 운영, 스탬프투어 등이 많은 관광객에게 인기를 끌었다.

음성군 꽃잔치는 새롭게 선보인 꽃 화분 설치로 관광객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했고, 음성군 지역 내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인 기업홍보관도 뜨거운 열기를 함께 했다. 이와 함께 사할린 동포 한마음대회와 사회복지시설, 노숙인·독거노인에게 사랑과 희망을 행사는 사랑과 정을 베푼 故 최귀동 할아버지의 숭고한 나눔 정신을 실천한 행사였다.

올해 음성품바축제는 300대 이상의 캠핑카들이 눈에 띄었다. 음성품바축제와 관광을 함께 즐기기 위해 찾아온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반응이 뜨거웠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음성품바축제가 자원봉사자, 축제추진위원회, 기획실무위원회가 철저히 행사 계획을 준비해 어떤 축제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축제가 됐다"며 "지속해서 창의적인 콘텐츠를 개발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에서 글로벌 축제로 발전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