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동적 자살 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배부
홍성군, 충동적 자살 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배부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2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약안전보관함/홍성군 제공
농약안전보관함/홍성군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은 지난 22~24일까지 지역주민의 자살률 감소를 위한 유해환경 차단사업의 일환으로 관내 농촌지역 24개 마을 7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배부하고 생명사랑 실천 가게를 신규 선정해 신형 번개탄보관함을 전달했다.

번개탄 보관함은 번개탄 등 착화탄 사용으로 인한 지역주민의 가스중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번개탄 판매처에 배부되며, 번개탄 보관함을 수령한 기관은 지역주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동참하는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지정된다.

올해 생명사랑 실천가게는 번개탄보관함을 필요로 하는 관내 슈퍼마켓 중 생명사랑 게이트키퍼 교육 및 설명회에 참석한 5개 기관(광천농협하나로마트, 서부농협하나로마트, 전망대휴게소마트, 서부이화마트, 부영서해마트)이 신규 선정됐다.

신형 번개탄 보관함은 설명회에서 각 슈퍼마켓 관계자들이 선정한 디자인으로 중소형마트에서 활용하기 편리한 사이즈로 제작되어 예년보다 실용성에 무게를 두었다.

향후 생명사랑 실천가게에서는 번개탄을 진열대에 진열하지 않고 번개탄 보관함에 두고 사용하게 되며 이로써 주민들이 유해환경에 쉽게 접근하는 것을 차단해 자살률을 감소시키는데 목적이 있으며 군은 향후 지역주민의 자살예방에 관심있는 번개탄 취급업소 영업주들의 참여를 통해 점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군은 관내 농가를 대상으로 자살예방협회가 추진하고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에서 후원하는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에서 4년 연속 선정되어 10개 읍면 24개 마을 7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배부했다.

농약안전보관함은 농약을 집안에 방치하지 않고 보관함 안에 보관해 불의의 음독사고를 막고 농약보관함 자물쇠를 이용함으로써 유해물질에 접근하기 어렵게 하여 자살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농약안전보관함 1천327개를 전폭적으로 배부한 것이 지역주민의 음독사고 예방과 인식개선에 효과를 주었기에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에 힘쓸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관내 음독사고와 가스중독사고를 적극적으로 예방할 것이며 주민여러분께서는 이용이 불편하더라도 관내 자살유해환경차단사업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