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헝가리 유람선 사고' 긴급회의..."속도가 가장 중요"
문 대통령 '헝가리 유람선 사고' 긴급회의..."속도가 가장 중요"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대형 바이킹 크루즈가 추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 "구조 인원과 장비를 최대한 빨리 투입해 사고 수습과 조치에 최선을 다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해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외교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원, 소방청, 해양경찰청 등 관계 기관에 이같이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헝가리 당국이 해난 구조대를 투입해 구조 활동을 하고 있는데, 야간인데다 기상이 나빠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며 "이미 조치들을 취하고 있을 테지만 실종자에 대한 구조와 수색 작업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서 헝가리 당국과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또 "우리 해군, 소방청, 해경 등 현지 파견 긴급 구조대가 최단 시간 내에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가용한 방법을 총동원해 주기 바란다"며 "구조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재 구조 상황 등을 사상자와 실종자 가족들에게 신속히 알려드리고 가족들의 현지 방문을 위한 필요한 조치를 또 신속하게 진행해 주기 바란다"면서 "생존자들의 건강을 돌보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현지 대책반에서 각별히 신경 써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며 "관계 부처는 이번 사고의 수습과 함께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한국인 탑승객들을 태운 헝가리 유람선 '하블레아니' 침몰 사고는 유람을 마치고 돌아올 때 대형 바이킹 크루즈가 추돌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임정기/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