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미분양 소폭 감소 … 적체현상은 여전
아파트 미분양 소폭 감소 … 적체현상은 여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침체현상 지속 … 건설사 신규투자도 위축
대전·충남지역↓ … 투기과열지구 세종은 '완판'
세종시 아파트의 수많은 창문 / 뉴시스
세종시 아파트의 수많은 창문 / 뉴시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충북지역 아파트 미분양은 소폭 감소되고 있는 반면 적체현상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4월 충북지역 미분양 주택수와 주택 인·허가 건수가 동반 감소했다.

◆충북, 지난 4월  3천514가구 미분양 

30일 국토교통부의 주택 미분양 현황에 따르면 지난 4월 충북의 미분양 주택은 3천514가구로 전달보다 22가구(0.6%) 감소했다.

도내 미분양 주택수는 지난해 12월 4천560가구에서 올해 1월 3천525가구, 2월 3천375가구, 3월 3천536가구, 4월 3천514가구로 4달 사이 1천46가구(22.9%)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청주 1천768가구 ▶진천 332가구 ▶보은 332가구 ▶음성 290가구 ▶충주 270가구 ▶옥천 257가구 ▶제천 241가구 ▶영동 24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은 1천430가구로 전체 미분양 물량의 40.7%를 차지했다.

보은 332가구를 비롯해 음성 290가구, 청주 270가구, 진천 243가구, 제천 241가구, 영동 24가구, 충주 21가구, 옥천 9가구가 준공 후에도 집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30일 32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청주시와 음성군을 재차 지정했다. 

청주시는 ▶미분양 해소 저조 ▶니터링 필요지역 등 두 가지 원인으로 분석되며, 음성군은 ▶모니터링 필요지역 사유에 각각 해당됐다. 

지난 2016년 10월 17일 첫 지정돼 전국 최장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남아 있는 청주시의 지속 기간은 2019년 10월 31일까지다.  

지난해 12월1일 첫 지정된 음성군은 2019년 7월31일로 관리기간이 늘었다. 미분양 관리지역은 주택 공급 목적으로 사업부지를 매입할 때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매입에는 매매, 경·공매, 교환 등 모든 취득행위가 포함된다. 이미 토지를 매입했더라도 분양보증을 발급받아야 하는 사업자는 사전심사를 거쳐야 하는 등 각종 제한이 따른다. 이 탓에 올해 건설사들의 신규 주택 보급이 크게 줄었다. 올해 4월 누적 주택 인허가 건수는 2천74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천225건(69.4%)이나 감소했다.

이 기간 주택 착공건수도 2천44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천642건(65.5%) 감소했다.

◆대전·충남 감소 VS 세종 미분양 0건 '완판' 

충청권 미분양 건수는 1만1천152가구로 지방 미분양 물량의 21.2%를, 전국 미분양 물량의 18.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전에서 지난달 미분양 된 주택은 1천225가구로 전월보다 16.9% 감소해 전국에서 6번째로 미분양 가구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는 동구 53가구, 중구 203가구, 서구 430가구, 유성구 487가구, 대덕구 52가구로 각각 집계됐다. 

반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세종지역은 올해 미분양과 악성 미분양 건수가 단 1건도 없어 모든 주택이 '완판'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의 지난달 미분양 건수도 6천413가구로 전 월보다 330가구 감소했으며, 천안 1천162가구, 공주 284가구, 보령 428가구, 아산 208가구, 서산 1천756가구, 논산 243가구, 계룡 158가구, 당진 968가구, 부여 325가구, 서천 361가구, 홍성 52가구, 예산 266가구, 태안 202가구로 각각 나타났으며, 금산·청양은 0건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과 택지개발지구가 마구 들어서면서 지난 2016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부동산 침체현상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며 "건설사들의 신규 투자도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가장 시급한 문제는 미분양 물량이 절반 이상 줄어야 부동산 시장이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