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뜸중학교, 감정노동자 배려문화정착 UCC 공모전 대상 수상
새뜸중학교, 감정노동자 배려문화정착 UCC 공모전 대상 수상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6.0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노동자들에 대한 인식개선과 배려문화 정착에 힘쓰자는 메시지 전달
새뜸중학교는 올해 1월 20일까지 공모한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와 롯데홈쇼핑이 주최하는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 공모전 청소년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세종시교육청 제공
새뜸중학교는 올해 1월 20일까지 공모한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와 롯데홈쇼핑이 주최하는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 공모전 청소년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세종시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새뜸중학교(교장 송명현)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올해 1월 20일까지 공모한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와 롯데홈쇼핑이 주최하는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 공모전」 청소년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새뜸중은 서울 서대문구 KT스퀘어 건물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새뜸중 3학년(당시) 유지연, 김준석, 이영서, 황승현, 강한구, 윤이안 학생과 이보라 담임교사가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번 공모전은 감정노동에 관심이 있는 전국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감정노동자 배려 UCC제작을 통해 사업자와 고객들의 관심을 이끌고, 올바른 인식 개선으로 감정노동자 배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진행됐다.

평소 영상제작이나 미디어에 관심이 있었던 학생들은 올해 2월 새뜸중을 졸업하고 현재 세종시 소재 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다.

영상제작은 학교 교무실과 과학실, 집, 학원 그리고 지역복합커뮤니티 센터 등 특별한 장소가 아닌 학생들이 평소에 자주 가는 장소에서 이루어졌으며, 영상은 핸드폰과 삼각대만을 활용하여 촬영했다.

학생들은 현 시대 감정노동자들의 정신적·신체적 건강 이상을 알리고, 감정노동자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여 우리사회의 구성원들이 서로를 배려하는 문화를 가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감정노동자들의 정신 건강을'배터리'라는 소재에 비유해 여러 혐오표현과 심각한 악플들로부터 고통 받을 때마다 배터리가 소진되는 것을 창의적으로 표현했다.

송명현 교장은 "영상제작을 위해 학교 선생님들과 학부모님이 하나가 되어 영상 내레이션, 직장상사 역할, 엄마 역할 등을 맡아 학생들의 다양한 경험과 도전을 격려했다"며, "새뜸중의 학생, 학부모, 교직원의 시너지 효과가 좋은 결과를 만들어낸 소중한 기회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