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 아니다"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다.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면서 이같이 역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사람이나 생각을 보수와 진보로 나누며 대립하던 이념의 시대가 있었다. 하지만 오늘의 대한민국에는 보수와 진보의 역사가 모두 함께 어울려 있다"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보수이든 진보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며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 우리는 누구나 보수적이기도 하고 진보적이기도 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위한 일에 헛된 죽음은 없다"면서 "나라를 위한 희생은 공동체가 함께 책임져야할 명예로운 일"이라고 보훈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충원은 살아있는 애국의 현장이다. 여기 묻힌 한 분 한 분은 그 자체로 역사이며 애국이란 계급이나 직업, 이념을 초월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며 채명신 장군과 석주 이상룡 선생, 우당 이회영 선생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전우들인 사병이 있는 사병 묘역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통해 현충원 내 장군묘역 대신 사병묘역에 묻힌 채 장군을 거론하면서 "장군은 죽음에 이르러서까지 참다운 군인정신을 남겼다"고 말했다.

또 이상룡·이회영 선생에 대해 "두 분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넘어 스스로 평범한 국민이 됐다. 노비문서를 불태우고 모든 재산을 바쳐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며 "뿌리 깊은 양반가문의 정통 유학자였지만 혁신유림의 정신으로 기득권을 버리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건국에 이바지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유족들께 국가의 의무를 다하겠다. 유공자 가족의 예우와 복지를 실질화하고 보훈 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최근 해외에 계신 독립유공자의 유해도 조국의 품으로 모셔왔다.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