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재 충남도의원, 대산공단 사고 대응 부적절 질타
장승재 충남도의원, 대산공단 사고 대응 부적절 질타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6.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 위원장 장승재 의원(서산1,민주당)은 11일 312회 정례회에서 도정질의를 통해 지난 5월 17일 대산공단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한 충청남도의 부적절한 대응을 강력하게 질타했다.

이번 사고에 대해 합동조사단은 6월 3일 중간발표를 통해 스틸렌모노머(90%)와 에틸벤젠, 알파메틸스틸렌, 중합방지제, 중합지연제 등이 약 97.5톤(1차 94.1톤, 2차 3.4톤, 폼소화제 포함)이 유출과 총 2천330건('19. 5. 29. 기준)의 진료기록이 있었다며 사고 규모를 밝혔다.

장의원은“이러한 큰 사고에도 불구하고 사고 당시 안이한 충남도의 대응이 적절했는가?”에 대해 비판하며“재해 안전이론을 바탕으로 현실에 부합되는 실질적인 대응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장의원은 ▶도지사 부재 시 재난대응시스템의 미작동 ▶실시간 상황판단회의 실패 ▶주민들에 대한 적절한 상황전파 및 대피조치 미실시 ▶상황 종료 후 뒤늦은 지휘부의 현장 방문에 대해 꼬집었다.

양승조 도지사는“이번 기회에 충남의 화학재난 대응시스템에 대해서 재점검하고 대산공단의 화학사고에 대비해 전문가를 파견, 상주시키는 방안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며“사고의 예방과 적절한 대응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으며 대산공단 뿐만 아니라 충남의 전반적인 재해예방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 의원은“화학재난 발생시 주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판단되길 바란다”며 양승조 도지사와 충남도에 주민을 먼저 생각하는 대응책 마련을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