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지역농협 A조합장과 돈 거래한 직원 피의자 전환
음성 지역농협 A조합장과 돈 거래한 직원 피의자 전환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6.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사금융 알선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음성 지역의 농협 A조합장과 관련, 이 사건의 발단을 야기 시킨 농협직원 B씨가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로 전환됐다.

B씨는 A조합장과 적게는 수 백만 원에서 많게는 수 천만 원의 돈을 거래한 임직원 중 한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A조합장이 지명한 차명계좌로 돈을 빌려주고 돌려받은 사실에 대해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다가 지난 10일 피의자로 전환됐다는 것.

직원 B씨는 A조합장이 지명한 차명계좌를 임의로 조회하는 등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함께 참고인 조사를 받은 농협직원 C씨도 수 백만원의 돈을 차명계좌로 빌려준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사건을 조사하면서 A조합장과 돈을 거래한 임직원들의 명단을 확보하고 이 들을 차례로 소환,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직원 B씨로부터 제보를 받은 지역주민이 A조합장을 '특정 경제 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사금융 알선 등의 죄)'로 경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