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비서실장, 이희호 여사 빈소 방문
노영민 비서실장, 이희호 여사 빈소 방문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1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정말 애통해 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비롯,청와대 참모진들은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노 실장은 조문 후 "(대통령이) 귀국하시는대로 오시기로 했다"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노 실장은 기자들에게 "이 여사는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하신 우리시대의 큰 어른"이라며 "여성 운동의 선구자셨고 무엇보다 분단을 아파하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이희호 여사님께서 김대중 대통령님을 만나러 가셨다. 조금 더 미뤄도 좋았을 텐데 그리움이 깊으셨나 보다"라며 "평생 동지로 살아오신 두 분 사이의 그리움은 우리와는 차원이 다르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영면하시고, 계신 분들이 정성을 다해 모셔 달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이 여사 장례를 주관할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이 총리를 비롯해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 등 3명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는다.

한편, 이 여사는 10일 오후 11시37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7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