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 파견 576만 달러 계약추진
충북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 파견 576만 달러 계약추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6.1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옻들·㈜미미식품 2개사는 현장서 협약수출 물꼬
충북도가 지난 2~7일 호주 멜버른·시드니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수출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는 도내 7개 농식품 업체로 구성된 '충북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총 576만7천 달러(66억원)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지난 2~7일 호주 멜버른·시드니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총 859만1천 달러(98억8천만원) 수출상담, 576만7천 달러(66억원) 계약추진 성과를 냈다. 특히 농업회사법인 ㈜참옻들, ㈜미미식품 2개 기업은 현장에서 80만 달러(9억2천만원)의 즉석 계약추진 협약을 체결하는 등 수출 물꼬를 텄다.

이번 사절단에는 라이스웰푸드(쌀면), 다원(음료), 미미식품(소스류), 씨엔에이바이오텍(콜라겐), 참옻들(참옻티백), 이킴(김치), 제이케이글로벌(김스넥) 등 도내 7개 업체가 참여했다. 충북도가 주관하고 충북코트라지원단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향후 지속적인 후속 마케팅을 통해 호주 수출 점유율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br>

충북도 관계자는 "최근 호주 식품시장은 한류 영향으로 우리 농식품에 대한 호감이 많아지고 있고 건강식품이 확대되고 있어 현지에서는 충북업체들의 건강기능성식품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