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용성1리 '제3호 노인낙상 안심마을' 수료식
음성군 용성1리 '제3호 노인낙상 안심마을' 수료식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6.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군수 조병옥)은 지난 13일 삼성면 용성1리 마을회관에서 제3호 노인낙상 안심마을 만들기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노인낙상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은 2019년 농촌재능나눔 지자체 활동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노인의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극동대학교 작업치료학과(학과장 주유미) 학생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지는 활동이다.

이번 활동은 4월부터 매주 목요일, 12주 동안 운영했다.

노인낙상 예방 교육과 낙상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환경 파악 및 환경 개조, 개별 집 방문을 통한 보조 도구 설치 등을 통해 낙상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 요인을 제거해 마을 어르신들이 낙상사고 없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마을 환경을 개선했다.

특히 마을 어르신들이 공동으로 생활하는 마을 회관의 화장실 바닥에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미끄럼 방지 매트를 설치하고, 마을 회관 입구의 신발장을 이동해 동선 개선, 안전 손잡이 등을 설치해 마을회관을 이용하는데 있어, 낙상사고가 없도록 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지난해 2개의 마을에 이어 올해 삼성면 용성1리를 제3호 노인낙상 안심마을로 지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다함께 누리는 교육문화를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