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공공하수처리장 개량사업 착공
제천공공하수처리장 개량사업 착공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6.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7억원 들여 2023년 완공

오는 2023년부터 제천지역의 생활하수가 안전하게 처리돼 깨끗한 물을 방류 할 수 있게 됐다.

17일 제천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하수관로를 오·우수 분류식 정비(BTL사업)후 각 가정의 분뇨정화조, 공동주택의 오수처리시설 등이 폐쇄되면서 유입수질 농도가 BOD기준 150에서 280mg/L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생물반응조 체류시간 저하로, 하수처리에 많은 어려움이 뒤따라 수질 개량사업이 불가피한 상태였다.

시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생물반응조 및 최종 침전조 개량의 필요성과 시민생활과 밀접한 당위성에 대해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시의 지속적인 노력 결과 이달부터 당초 예산보다 53억원 늘어난 287억원(국비 50%, 도비 6%, 시비 14%, 기금 30%)의 사업비를 들여 오는 2023년 6월까지 공공하수처리장 하수처리 개량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4년동안의 공사기간 중 공공하수처리장 부지 내 생물반응조(2만5천㎡) 및 이차침전지 개량공사도 병행한다.

시는 본 사업이 완료되면 생물반응조 체류시간 증대로 시민생활과 밀접한 생활하수를 안정적으로 처리함은 물론 보다 깨끗한 물을 방류함으로써 청풍호 수질보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모든 행정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신속히 공사를 집행할 계획"이라며 "지역업체 참여 지분율을 40%로 적용,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