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날개'… 청주 연구개발특구 공식 지정
미래산업 '날개'… 청주 연구개발특구 공식 지정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6.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기정통부 특위, 전국 6번째로 의결
기업 각종 세금·개발금 감면 등 혜택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위치도. / 충북도 제공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위치도.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 청주가 마침내 R&D특구(연구개발특구)에 공식 지정됐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19일 최종 심의의를 열어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청주 강소특구)'를 전국 6번째로 지정 의결했다.

따라서 청주 강소특구는 기술사업화 촉진 R&D자금지원(연 20억원 지원예상)과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의 법인세·소득세 등 세금감면(3년간 100% 그 후 2년간 50%), 개발행위 의제처리와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 및 기반시설 국비지원 등의 지정 혜택이 주어진다.

특히 이번 청주 강소특구 지정으로 오는 2024년까지 특구 내 연구소기업 60여 개 설립과 4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충북내 생산 1천412억원, 부가가치 897억원, 취업유발 2천522명 등의 높은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경제계는 전망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의 창출 및 연구개발 성과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된 지역으로 과기정통부에서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정한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지난해 7월 신설된 새 모델로, 우수한 혁신역량을 갖춘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강하게 연계된 자족형 소규모·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함으로써 과학기술 기반 지역 혁신성장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청주 강소특구는 우수한 R&D역량을 갖춘 충북대(1.41㎢)를 중심으로 기업과 연구·지원기관이 집적된 오창과학산업단지 일부(0.79㎢)를 기술사업화의 배후공간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또 지역 혁신성장을 위해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산업 수요, 충북대의 R&D역량, 충북 산업구조 및 성장가능성 등을 고려해 스마트IT 부품·시스템을 육성분야로 선정하고, 스마트전자부품·스마트센서·이동체통신스시스템 등 세부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배후공간인 오창과학산업단지는 IT 집적산단으로, 육성분야인 스마트IT 부품·시스템 관련 기업·기관이 집적돼 있어 IT산업의 고도화 및 기술사업화 등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청주 강소특구는 지역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을 위해 R&D-사업화-성장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며, R&BD자금지원을 통해 기술발굴 및 연계 사업, 기술이전 사업화지원 사업, 성장지원 사업 등 체계적인 특구 육성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는 게 충북도의 청사진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청주 강소특구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 산업인 ICT산업의 혁신클러스터로서, 오창산단을 중심으로 지식산업센터 구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VR·AR제작거점센터 등 연구지원시설과 ICT기업 유치를 통한 '오창 ICT 밸리'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면서 "스마트IT 부품·시스템의 육성 거점인 청주 강소특구 지정은 그 시발점으로 오창 ICT밸리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연구개발특구는 대덕(2005년 7월 지정·IT, 나노 융복합, 바이오 의약 등), 광주(2011년 1월·차세대전지, 친환경자동차 부품 등), 대구(2011년 1월·스마트IT·의료용 융복합기기 등), 부산(2012년 11월·해양플랜트, 그린해양기계 등), 전북(2015년 8월·농생명 융합, 융복합소재 부품) 등 5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