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플러스 상가 정상화' 한 목소리
'드림플러스 상가 정상화' 한 목소리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6.2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단·구분소유자·상인연합회 합동기자회견
각종 사업실패로 투자자들 빚더미 협력 필요
청주 드림플러스 관리단·구분소유자·상인연합회가 20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상가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신동빈
청주 드림플러스 관리단·구분소유자·상인연합회가 20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상가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 드림플러스 관리단·구분소유자·상인연합회가 20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상가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드림플러스 관리단은 "현재 드림플러스 상가의 합법적 관리자는 우리 관리단임이 명백하지만 상인회가 무단으로 관리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이러한 부당한 행위가 이랜드리테일의 리뉴얼 공사방해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분소유자연합회 관계자 역시 "그간 각종 사업실패로 드림플러스 투자자들은 빚더미에 올랐다"며 "이랜드리테일, 구분소유자 및 직영주, 임차인 등 4개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협력해 새로운 마켓(NC청주점)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현 상인회 측에서 관리비 수익금 등을 돌려주지 않고 있다"며 "상인회장은 이 문제를 즉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드림플러스에 입점해 영업하고 있는 일부 상인들도 이들의 주장에 힘을 더했다. 한 임차인은 "이랜드리테일이 상인회원과 임차상인을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해, 상생합의에 이르렀지만 정작 집행부가 공사방해를 일삼고 있다"며 "관리권 없는 상인회는 불법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상인회 측은 "용역을 동원해 상인들을 억압해 건물을 이용하는 상인과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입점상인들과의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