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성·감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대상지구에 선정
'앙성·감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대상지구에 선정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6.2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70억 규모 국비 투입···2021년 공사 착수
충북 충주시 앙성면과 음성 감곡면 일대의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2019년 신규 기본계획 대상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앙성·감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은 총 469여억원 규모의 국비가 대거 투입되는 대규모 국가사업으로 양수장과 토출수조, 송수관로, 용수로 등의 사업을 통해 음성 감곡, 충주 앙성 지역에 591ha(179만평)에 달하는 경지가 혜택을 받게 된다.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의원은 20일 보도자료를 내어 이같이 밝히고 "풍부한 남한강의 수자원을 활용, 물 부족지역에 공급함으로써 지역간 용수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가뭄 상습지역에 안정적인 용수공급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 의원은 이와관련, "이번 2019년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은 총 2개소 만을 선정하는데 전국에서 무려 20여개 사업이 몰리면서 각 지방자치단체와 농어촌공사 지역본부 간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선정을 통해 항구적으로 가뭄을 해소하고 지역 농민들이 물 걱정 없이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업은 기본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2021년에 본격 공사가 착수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