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말고 근절이 필요한 때'
'상생 말고 근절이 필요한 때'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6.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신동빈 사회·경제부

'성매매 치외법권'으로 소문이 난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하복대 먹자골목 일대에 모처럼 사정당국의 손길이 닿았다.

지난 19일 충북경찰이 실시한 집중단속으로 하복대 불법 성매매업소 5개소가 단속됐다. 업주와 중국·태국인 성매매 여성 11명도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청의 '밤의전쟁 사이트 관련 업소 집중단속 지침'에 맞춰 충북경찰은 25명의 특별단속반을 편성, 동시다발적으로 이들 업소를 급습한 것이다.

그러나 특별단속은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실적인 여건 상 '이달 내 추가단속은 어렵다'는 것이 경찰 내부의 판단이다.

성매매 업소 단속은 '함정수사' 기법을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수사에 어려움이 많다. 수사비용 및 인력 편성 등 한계점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곳(하복대)에서 영업하는 불법성매매업소가 20곳은 족히 넘는다"고 털어놓은 적이 있다. 이어 "단속해도 다시 생기는 성매매 업소 특성상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치안유지에 효과적"이라고 덧붙이며 적극적인 단속을 실시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계속 단속하면 단속조차 쉽지 않을 정도로 숨는다는 것이 경찰의 주장이다.

신동빈 사회·경제부 기자<br>
신동빈 사회·경제부 기자

'조금 덜 숨어있을 때, 경찰 손에 잡히는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게 두고 실적이 필요할 때 이들을 단속한다.'

경찰도 살고 성매매업자도 사는 기막힌 상생 방안이다.

알고는 있지만 단속은 하지 않는 경찰만의 '비밀'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하복대는 성매매 업자들에게 '장사 잘되는 노다지 땅'으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시민들은 불법성매매업소와의 상생을 바라지 않는다.

하복대 바로 옆 아파트에 사는 주민도, 하복대 바로 옆 초등학교에 다는 학생도 하복대 불법성매매업소의 '근절'만을 간절히 소망할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