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돌봄종사자 처우개선 위한 조례 필요"
"충북 돌봄종사자 처우개선 위한 조례 필요"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6.2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YWCA 돌봄포럼, 돌봄센터 필요성도 제기
김수정 젠더사회문화연구소-이음 소장이 청주YWCA 돌폼 포럼 지역사회 돌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토론하고 있다.
김수정 젠더사회문화연구소-이음 소장이 청주YWCA 돌폼 포럼 지역사회 돌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토론하고 있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돌봄 종사자의 열악한 근로환경과 노동조건, 상대적으로 낮은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충북 돌봄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조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청주YWCA가 2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개최한 '돌봄포럼-지역사회 돌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성혜원 충북사회복지협의회 연구원이 이같이 주장했다.

성 연구원은 "전국적으로도 150만 명에 이르는 요양보호사 자격증 소지자 중 35만여 명만이 요양보호사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며 "이들 대부분은 낮은 임금과 열악한 근무환경 탓에 요양보호사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열악한 근무환경 때문에 민간요양원 근무를 꺼리고 현장에서는 인력난에 허덕이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성 연구원은 "10년차 돌봄종사자와 1년차의 월급이 차이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돌봄종사자 건강권 관리방안 및 처우개선을 위해 가장 먼저 돌봄 종사자 처우개선및 지위향상을 위한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 연구원은 '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의 설치'의 필요성도 제기하며 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가 없으니 고충상담, 취업지원, 직무향상교육, 심리, 정서지원, 건강증진 및 권익향상, 교육건강 프로그램, 노동상담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 연구원은 "저출생, 고령화로 돌봄의 한계 및 공백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돌봄 기능을 사회와국가가 책임지는 '돌봄의 사회화' 요구 증대로 중간 역할의 센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