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7개 지자체 협력 '화력발전소 현안문제' 공동대응
태안군, 7개 지자체 협력 '화력발전소 현안문제' 공동대응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6.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군이 국가시설인 화력발전소로 인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 자치단체들과 협력해 공동 대처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지난 24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가세로 태안군수를 비롯한 화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장, 지역 국회의원 및 시·군의원, 지역 주민대표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 창립식'이 개최됐다.

이번 창립식은 7개 지자체(태안·옹진·고성·하동군, 보령·삼척·동해시)가 화력발전소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문제의 해결과 지역발전 방안 마련에 공동으로 협력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창립취지·추진경과·규약 설명, 창립선언문 낭독, 협약서 서명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정협의회는 창립선언문을 통해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을 개선하고, 지역발전 위한 재원 확충을 마련하는 한편 지역 주민들과의 상생을 이룰 수 있는 현실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관계기관에 촉구했다.

이와 함께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상생발전 강구 ▶발전소 운영 관련 갈등 현안 해결 ▶지역의 주민 건강권과 환경권 보장 ▶미세먼지 대책 추진 등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관련 법개정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국회와 관계기관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가세로 군수는 "화력발전소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 합리적인 정책대안을 마련하고 7개 지자체들의 함께 힘을 모아 공동대처해, 지역주민들의 환경피해예방과 지역발전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가 군수는 창립식 전후 강훈식, 안상수, 성일종, 홍문표, 설훈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전국 자원봉사 연수원 건립', '해양쓰레기 수거 정부 정책반영', '서해안내포철도 추진'과 관련해 폭넓은 이해를 구하고 정부예산 확보 및 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는 등 지역현안사업의 해결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적극행정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