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의원, 테크노폴리스 유적 보존방안 논의
도종환 의원, 테크노폴리스 유적 보존방안 논의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6.25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정재숙 문화재청장 면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25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면담해 테크노폴리스 발굴 문화재 보존·활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도종환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오른쪽)이 25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면담해 테크노폴리스 발굴 문화재 보존·활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도종환 의원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국방위원회, 청주흥덕)은 25일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면담을 갖고 국가지정문화재보호구역 내 공원 사유지 매입비 국비 지원을 통한 도시공원 보존과 테크노폴리스 발굴 문화재 보존·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도종환 의원은 문화재보호법 제51조에 근거해 청주 신봉동백제고분군(사적 제319호) 문화재보호구역 안에 있는 명심·운천공원의 토지(사유지) 매입을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노후된 백제유물전시관 리모델링 사업비 국비 6억원 지원도 요청했다.

도 의원은 "현재 건립된 테크노폴리스 유적전시관은 그동안 발굴된 유적의 전모를 보여주는데 많은 한계가 있고, 지자체 역량만으로는 지속적인 관리 운영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문화재 보존 및 활용이라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문화재청이 적극 나서서 국가 차원의 보존 및 활용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테크노폴리스 발굴문화재 보존과 관련, 도 의원이 제시한 전시관 보완방안을 긍정 검토해 청주테크노폴리스 발굴문화재 보존이 전국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