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로젝트스페이스 우민 네번째 전시
2019 프로젝트스페이스 우민 네번째 전시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7.0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재정 개인전 '형태공간' 8월 3일까지 우민카페서
오는 20일 오후 3시 아티스트 키워드 토크도 마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우민아트센터 부대시설인 카페 우민 공간을 활용해 유망작가들의 전시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2019 프로젝트스페이스 우민' 의 네 번째 전시가 오는 8월 3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서재정 작가의 '형태 공간'이다. 서재정 작가는 공간을 경험함으로써 동시적으로 발생하는 인지 작용과 조형적 감각의 상호작용을 바탕으로 재구축된 심리적 공간을 선보여 왔다. 익명의 공간으로 구성된 다시점의 제 3의 공간들은 구체적이면서도 모호한 형태를 띈다.

서재정 작 불확정성 유기적 공간 5
서재정 작 불확정성 유기적 공간 5

서 작가는 작업노트를 통해 "나의 작업은 공간을 경험하면서 발생하는 인식과 기억 작용, 조형적 감각을 새로운 시각으로 풀어내는 시도"라며 "이는 공간 속 또 하나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건축공간의 경험에서 출발한다. 공간을 바라봄에 있어서 온전한 형태가 해체되기도 하며 다시 재구성되는 일련의 과정을 거친다"고 설명했다.

이것은 인식과 경험, 감각을 통해 새로운 의미가 부여되고 재생산되는 것으로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구현되는 공간은 구체적이면서도 한편으로는 모호한 형태로 형상화되는 심리적 공간의 모습이다.

작품 속 공간은 미시적인 관점에서 하나의 선으로부터 시작되기도 하며, 또는 건축적 구조가 해체되고 재조합되는 과정을 통해 형상화되기도 한다. 이는 2차원과 3차원, 다양한 시점이 공존하는 실재할 수 없는 상황의 모습으로서, 사실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단순화된 형태와 색을 통해 익명의 공간의 모습으로 존재한다.

작품 속 공간은 완전함과 불완전함 사이에 존재하는 형태로 이 두 가지 요소는 모순되면서도 공존하고 있다. 완전함과 불완전함의 경계에는 우연적인 요소가 개입하면서 새로운 연결고리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구현되는 공간은 기록이나 재현의 차원과는 다르며 또한 막연한 환상만은 아닌 현실과 비현실이 결합된 제3의 공간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서재정 작  유연한 공간 19-02
서재정 작 유연한 공간 19-02

우민아트센터는 오는 20일 오후 3시 카페우민에서 '아티스트 키워트 토크(Artist Keyword Talk) with 서재정'을 마련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번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매주 일요일은 휴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