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충북도, 수족구병 발생 지속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7.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출·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손씻기의 생활화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도는 최근 수족구병 환자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11일 도에 따르면 수족구병은 발열,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을 나타내며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0세~6세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침, 콧물, 수포의 진물 등) 또는 대변 등을 통해 전파된다.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 수는 2019년 23주(6월2일~8일) 21.5명(외래환자 1천명당), 24주(6월9일~15일) 29.0명, 25주(6월16일~22일) 41.0명으로 지속 증가했다.

특히 0-6세 발생(49.3명)이 높았고 8월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어린이 장난감 소독하기, 환자 배설물 철저히 세탁하기 등이 필수적이다. 또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용호 도 보건정책과장은 "수족구병 발생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 예방수칙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면서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므로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장난감 등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