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논의 앞둔 '특례시 지정 법률안'
국회 논의 앞둔 '특례시 지정 법률안'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7.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50만이냐 100만이냐' 18일 판가름… 청주시 촉각
청주시 전경 / 중부매일 DB
청주시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시 특례시로 지정여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특례시 지정 기준을 담은 지방지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을 발표하고 올해 3월 국회에 제출했다. 김병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성남시 분당구갑) 등도 특례시 지정기준이 일부 조정된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재 정부안은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법안심사 소위원회로 회부된 상태며 의원발의안은 7월 소위원회에서 심사 시 병합해 논의할 예정이다.

청주시는 지난 2014년 주민 자율통합에 의한 통합청주시가 출범하면서 시·군의 상생협력사항 이행의 필요성과 함께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특례시'로 지정돼야 함을 강조해 왔다.

특히 세종특별자치시와 대전광역시와 접하고 있어 중부권 메트로폴리탄 실현을 위해서도 특례시 지정은 꼭 필요한 상황이다.

서재성 자치행정과장은 "이제 공이 국회로 넘어간 만큼 지역구 국회의원과 행안위 법안심사소위원회 의원 설득을 위해 국회방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며 "아울러 시민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례시 추진대책위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청주시민의 염원을 국회에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