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지역 일본 제품 불매운동 분위기 고조
천안지역 일본 제품 불매운동 분위기 고조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7.1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추가조치 대응해 강도 높아질 듯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의류 매장 앞에서 불매운동을 선언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의류 매장 앞에서 불매운동을 선언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충남 천안에서 시민사회 단체를 중심으로 활발히 전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시민사회단체는 사태 추이를 지켜본 후 불매운동의 강도를 더욱 높일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17일 천안지역 A백화점에 따르면 입점해 있는 일본 의류매장의 매출은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들어 전달 대비 30% 가까이 감소했다.

백화점 관계자는 "전국적인 불매 운동 분위기 속에 일본 의류매장의 매출 감소는 공통적인 현상이라 백화점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하긴 힘든 상황이며 일단 분위기를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안지역 여행업계는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았다. 업계에서 오히려 상품을 권하지 않는 분위기도 연출되고 있다.

B업체에 따르면 불매운동 이전 예약된 8건의 관광상품이 불매운동이 시작된 이후 모든 취소됐고, 일본관광 문의도 전무한 상태다.

업체 관계자는 "천안지점에서 1달 평균 일본 관련 상품이 20건(100여명) 판매됐다면, 현재는 예약된 상품이나 문의가 전혀 없다"면서, "업무상 일본 방문 문의도 없어 아예 상품을 권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민간의 불매운동은 천안시의 국제 교류에도 제동을 걸었다.

불과 한 달전 500만그루 나무심기를 위해 선진지 견학을 다녀오는 등 일본 도시와 활발히 교류를 이어가던 천안 역시 일본과의 교류에 있어 어떤 형태의 계획도 세우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나무심기는 일회성 교류였다"고 선을 그으면서 "교류를 통해 오고갈 상황이 아니라 일본 도시와 그 어떤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일본의 추가 제재조치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한 단계 격상된 불매운동도 준비하고 있다.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와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 3.1여성동지회 천안시지회, 나라사랑봉사단 등의 단체들은 불매운동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대책위 구성을 추진 중에 있으며, 매장 내 일본제품 퇴출 운동, 일본 관련기업 종사자 자발적 퇴사 운동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