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에 가스안전공사 충북 북부지사 신설
충주에 가스안전공사 충북 북부지사 신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7.1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 북부지사가 충주시에 신설된다.

18일 자유한국당 이종배 국회의원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 충북 북부지사는 충주시와 제천시, 음성군, 단양군 등 4개 시·군을 관할하게 되며 오는 22일 개소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충북 북부지역에는 그동안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등으로 인해 안전관리에 대한 지자체와 지역민들의 관심이 높았다.

이에 충북북부지사에 관리 및 행정, 기술인력 등 총 15명의 인력을 두고 가스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안전관리 및 고객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2017년 기준으로 충북 북부지역 안전관리 대상은 총 6천609개 소에 달한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를 맡고있는 이종배 의원은 그동안 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의하며, 충북 북부지사의 신설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