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충북 금융기관 여수신 모두 증가
5월 충북 금융기관 여수신 모두 증가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7.1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지역 금융기관의 여수신이 모두 증가했다.

16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에 따르면 5월 수신은 8천604억원, 여신은 2천643억원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금은행의 수신은 4천404억원 증가했다. 예금은 지방자치단체 및 교육청으로의 중앙정부 교부금 유입 등으로 정기예금이 크게 늘어나면서 4천496억원 증가했고, 시장성수신 은 금융채를 중심으로 91억원 감소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수신은 신탁회사, 신용협동조합, 자산운용회사 등을 중심으로 4천199억원 증가했다.

신탁회사(+1,648억원) 수신은 증권사 특정금전신탁이 크게 늘어났으며 신용협동조합 (+770억원) , 자산운용회사 (+692억원) 수신은 각각 정기예금, MMF 위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예금은행 여신은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1천663억원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이 은행의 중소법인에 대한 영업 강화 등의 영향으로 주로 늘어나면서 1천763억원 증가한 반면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이 순상환되면서 139억원 줄었다. 이밖에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은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981억원 늘었다. /이완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