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본격 운영
공주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본격 운영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7.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농민들 농산물 가공제품 생산, 판매 가능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지역 농산물의 부가가치 제고와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치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운영에 본격 돌입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공주농산물가공영농조합법인과 지난 6월 가공지원센터 운영 계약을 체결하고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거쳐 이달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동안 농업인이 가공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일정 기준의 가공 시설을 구비하고 식품제조가공업을 등록하는 등 초기 비용이 많이 들고 절차가 복잡해 소규모 농가에서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뒤따랐다.

시는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운영으로 그동안 창업교육 및 가공코칭 기능에서 한발 나아가 다양한 제품 생산 및 판매를 통해 농업인들의 농외 소득원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지역 농업인들이 농산물가공 지원센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는 창업교육 기초과정과 심화과정을 수료한 후 공주농산물가공영농조합법인에 가입한 뒤 가공장비를 사용, 제품을 생산, 판매할 수 있다.

현재 법인은 가공창업교육 수료생 29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은복 기술보급과장은 "시는 앞으로 식품안전관리인 HACCP 인증을 추진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제조 및 관리로 소비자들의 신뢰가 확보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