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코아루 더 테라스 아파트' 조사특위 구성
충주시의회 '코아루 더 테라스 아파트' 조사특위 구성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7.22 17:5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본회의 의결 거쳐 3개월 간 가동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회(의장 허영옥)가 서충주신도시 '코아루 더 테라스 아파트' 조사를 위한 특위를 구성하고 3개월 간 가동한다.

시의회는 입주예정자들이 사기 분양을 주장하며 반발해 왔던 서충주신도시 '코아루 더 테라스' 아파트 사업승인과 분양과정을 조사하기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7명의 의원이 제안한 '코아루 더 테라스'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23일 처리할 예정이다.

특위는 본회의 의결을 거쳐 위원장 및 부위원장을 선임하고, 조사계획서 작성을 시작으로 3개월 간 활동한다.

특위 구성에 앞서 산업건설위는 지난 1일 행정사무감사 보고서에서 "시는 2016년 각 세대 내 테라스를 공용 부분으로 녹지면적에 포함해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듬해인 2017년 7월 입주자 모집공고 승인 당시 테라스가 공용 공간임을 시민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시행사인 한국토지신탁에 시정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런다음 산건위는 "입주자 모집공고 내용과 업체의 분양 홍보물을 믿은 입주자들이 잘못된 선택을 할 개연성을 제공했고, 재산상의 손해를 포함한 다수의 민원을 발생시켰다"고 꼬집었다.

더 테라스 입주예정자들 역시 시행사의 사기 분양을 주장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뒤 시청 인근에서 시위를 벌였다.

비대위 측은 "시행사는 테라스를 텃밭이나 바비큐장으로 전용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테라스 용도에 따라 분양가를 각각 책정해 분양했다"며 "하지만, 테라스는 공용이어서 사적으로 사용할 수 없었다"고 반발했다.

한편 도시형 생활주택으로 건립된 '더 테라스'는 지난달 12일 임시 사용승인 결정이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숙 2019-07-24 11:02:38
조사를철저히해서억울한시민들이없게해주셔요

조장군 2019-07-24 10:46:05
업계에서 퇴출시켜야함

김현하 2019-07-24 06:26:56
제발 한국토지공사의 편에서 서지 마시고 분양 홍보물과 계약서를 믿고 충주시청의 사업허가및 입주자모집 승인을 믿고 계약한 순진하고 억울한 계약자를 공정하게 밝혀 원상회복을 하게 해주세요

이주원 2019-07-23 21:22:54
철저히 조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