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양수발전소 건설 범군민 지원협의회 구성
영동군, 양수발전소 건설 범군민 지원협의회 구성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7.2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영동군은 영동 양수발전소 건설 범군민 지원협의회의를 열고 적극적인 지원과 활발한 홍보 활동을 다짐했다. / 영동군 제공
24일 영동군은 영동 양수발전소 건설 범군민 지원협의회의를 열고 적극적인 지원과 활발한 홍보 활동을 다짐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 양수발전소 건설을 위한 범군민 지원협의회를 구성했다.

이 협의회는 발전소 선정 3개 지자체 중 가장 먼저 구성됐다.

24일 '영동 양수발전소 건설 범군민 지원협의회의'를 열고 지역개발과 발전에 관심이 많고, 군민들의 의견을 한데 모아줄 대표성이 있는 지역 각계각층의 군민 30명을 위촉했다.

이들은 한국수력원자력(주)에서 국책사업으로 추진하는 영동 양수발전소의 원활한 건설을 지원하고, 군과 한수원 및 군민과의 소통에 가교 역할을 담당한다.

회의 결과,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양무웅 씨가 협의회장으로 선출됐고, 운영분과, 지원분과의 2개 분과로 조직체계를 구성했다.

이들은 여러 발전적 의견을 나누며 양수발전소 건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활발한 홍보 활동을 다짐했다.

또한, 군민 공감을 바탕으로, 모범적인 친환경 양수발전소 건설에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영동의 미래 백년대계에 새로운 성장 동력원으로 자리매김할 양수발전소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원활하게 건립될 수 있도록, 범군민 지원협의회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 양수발전소는 설비용량 500MW 규모로, 상촌면 고자리 일원이 상부지, 양강면 산막리 일원에서 추진될 예정이다.

8천300여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1조 3천500여억원에 달하는 생산유발효과와 6천780여명에 이르는 고용유발효과, 2천460여억원의 소득효과, 4천360여억원의 부가가치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올해 8월부터 한수원 직원 6명이 상근해 건설준비단을 운영하며 2024년 5월 본공사에 착수해, 2029년 완공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