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건설정보모델링(BIM) 확산 이끈다
조달청, 건설정보모델링(BIM) 확산 이끈다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7.3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오는 2021년까지 건설정보모델링(BIM)*을 맞춤형서비스 공사의 사업 전(全) 단계로 확대한다.

지난 2016년에 맞춤형서비스 총사업비 300억원 이상 사업은 BIM 적용을 모든 설계단계로 확대했고, 총사업비 300억원 미만 사업은 계획설계에만 한정해왔다.

앞으로 설계단계 BIM 정착을 위하여 맞춤형서비스 대형 사업의 설계공모에 BIM 기반 평가를 도입하여 당선작을 선정한다.

중소규모 사업은 모든 설계단계로 확대하되, 업체 부담과 국내 인프라 현황 등을 고려하여 시행 전 유예기간을 둘 예정이다.

아울러, 대형 사업에 국한되었던 기술형 입찰, 발주를 BIM 등 스마트 건설기술 공사까지 확대하고 심의 절차를 개선하여, 설계완성품이 시공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조달청은 건설산업의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BIM 확산을 선도해 왔다"며 전지속적인 환경 조성으로 정부정책을 보다 실효성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