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조치원 연결도로 2020년 말 완공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2020년 말 완공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7.3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와 청주시 관문인 조천교 조기 개통 추진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 조치원과 오송역(KTX)을 연결하는 국도 36호선의 도로통행 환경 개선을 위한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개선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행복청은 세종시 조치원과 청주시 흥덕구 오송역 사거리까지 건설 중인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개선공사 중 조천교(L=130m)의 상부구조물이 완료되었다고 30일 밝혔다.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추진하는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개선공사는 공정률 62% 진행 중이며, 총사업비 516억 원, 도로연장 2.86km의 왕복 4∼7차로 공사로 2016년 12월말에 공사를 착수하여 2020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 공정인 조천교 교량공사는 올해 10월 말에 완료하여 교통사고 예방과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우선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세종시와 청주시를 연결하는 관문인 조천교 교량 부분은 설계부터 하천정비기본계획에 적합한 홍수위를 적용 반영하여 재해안전성을 확보하였고 교통약자의 이용편의와 안전을 최우선하였다

또한, 행복청은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해 자전거 도로(B=2.5m)를 추가 확보하였으며, 경관을 고려한 디자인 난간 · 조명 설치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조천교가 새로운 면모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된다.

홍순민 광역도로과장은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개선공사가 마무리 되면 국도 36호선의 상습 지·정체 구간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조천교 개선사업은 취약했던 안전성 확보뿐만 아니라 이용편의성과 경관성을 함께 개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