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식품위생업소 시설개선자금 '저리' 융자 지원
충북도, 식품위생업소 시설개선자금 '저리' 융자 지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7.3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소당 최대 2억원 저리융자연리 1~2% 2년 거치 3년 상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청북도는 식품위생업소의 위생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해 시설개선자금 융자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융자대상은 도내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식품접객업소 등이며 식품제조·가공시설 개보수 및 주방, 객실, 객석, 화장실 개선 등 영업장 위생시설 개선 등에 지원된다.

융자한도액은 HACCP적용업소 2억원, 식품제조·가공업소 1억원, 식품접객업소 5천만원, 화장실 시설개선에 1천만원이며, 연 1~2%의 금리에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이다.

연간 매출액이 100억원 이상인 대형 식품제조·가공업소와 이미 시설개선 융자를 받은 후 10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업소, 휴·폐업 및 무신고 업소, 영업신고 후 6개월이 경과되지 않은 업소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융자절차는 융자신청(영업자→해당 시·군 위생부서), 융자대상선정 및 신청(시·군 위생부서→영업자), 대출상담 및 신청(영업자→시군 농협지부), 담보능력 심사 및 계약체결, 대출 순이다.

도 관계자는 "시설개선 융자사업 실시로 식품위생업소의 위생수준이 향상돼 영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업소들의 위생수준 향상과 안전한 먹거리 환경조성을 위해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