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섭 진천군수, 일본 경제보복 슬기롭게 극복하자
송기섭 진천군수, 일본 경제보복 슬기롭게 극복하자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8.0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송기섭 진천군수는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 민관이 합심해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6일 밝혔다.

송 군수는 이날 공무원, 상공회의소 및 유관기관 관계자 10여 명으로 구성된 '진천군 일본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 긴급회의에서 "한일 갈등의 책임은 분명히 일본 아베정권에 있다"며 "지역 기업에 피해가 없도록 대책을 마련 중이며, 앞으로 대한민국과 지역 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민관이 똘똘 뭉쳐 현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지난 5일 간부회의에서는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이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일본의 경제 보복에 유감을 표명하고 이번 사태로 지역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군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해 이달 초부터 운영에 들어간 피해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하고 기업 피해가 발생할 경우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지역 소재 기업 중 반도체 핵심 소재와 원자재의 대일 의존도가 높은 기업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하는 등 향후 일본의 수출 규제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진천군은 정밀전자, 기계산업 등 제조업체 비율이 69.6%로 충북에서 가장 높고 20개 반도체 기업이 입지해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되면 지역 경제에 악영향이 예상된다.

민간 부문에서도 일본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진천군이장단연합회와 여성단체협의회, 상공회의소, 주민자치연합회, 충북옥외광고물협회 진천군지회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오는 10일 진천읍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또 지역 맘카페를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민간 차원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