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무더위 쉼터 정자' 143개소 추가 조성
태안군, '무더위 쉼터 정자' 143개소 추가 조성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8.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군이 갈수록 심해지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안전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자 '무더위 쉼터(정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군에 따르면 현재 관내 188개의 마을회관이 무더위 쉼터로 사용되고 있으나, 더위 해소를 위한 에어컨에 장시간 노출됨에 따라 노인층의 냉방병 등의 불편함이 제기돼 왔다.

이에 군은 마을회관 부지 내 '무더위 쉼터(정자)'를 조성하기로 하고, 이미 정자가 설치된 45개소 외에 총 143개소에 정자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무더위 쉼터(정자)'는 자연풍과 그늘막을 동시에 확보하고 지역주민들의 정보교류의 장 마련, 별도의 관리자가 없어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군은 마을별 인원수 등을 검토해 2020년부터 연차별로 '무더위 쉼터(정자) 조성'을 추진, 2024년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개정으로 '법적 자연재난'에 포함된 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무더위 쉼터(정자)'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1970~80년대 동네 주민들이 모여 음식을 나눠 먹으며 동네 소식도 공유하던 정자를, 폭염을 피하는 무더위 쉼터이자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