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일본 규탄 릴레이 챌린지 동참
황명선 논산시장, 일본 규탄 릴레이 챌린지 동참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8.11 14: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기자]황명선 논산시장이 9일 일본 규탄 릴레이 대열에 동참했다.

황 시장은 우리는 일본국민을 미워하는 것이 아닌 경제보복하는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것이라며 수출규제, 화이트국가리스트 배제 등의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7월 23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기자회견에 참석한 황 시장은 아베정부의 일방적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의 수출규제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방문은 물론 매년 1,500명 규모로 추진한 중학생 일본 글로벌 해외연수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5일에는 국장 및 실.과.소장과 함께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및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시민사회와 함께 신(新)물산장려운동을 통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대처해 나갈 것을 다짐하기도 했다.

릴레이 챌린지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적어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황명선 논산시장은 다음 주자로 허태정 대전시장을 지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재앙 2019-08-11 22:36:35
문재앙을 북으로 보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