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제보복·내수침체' 영세자영업 등 지역 소상공인 특례보증
'日경제보복·내수침체' 영세자영업 등 지역 소상공인 특례보증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8.1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 1조3천억 지원…5천억 추가투입 계획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일본 무역보복과 내수경기 침체로 자금애로를 겪는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조3천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이는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특례보증으로는 최대 규모 지원이다.

중기부는 산하 공공기관인 지역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2천억원 ▶경기침체로 인한 자금애로 소상공인에 8천억원 ▶저신용 영세기업에 2천억원 ▶포항지진 피해 후속지원에 1천억원 등 총 1조3천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중기부는 8천억원이 배정된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통해 업체당 최대 7천만원까지 신용보증을 제공한다. 신용등급 1~6등급 소상공인에게는 보증료율을 1.2%에서 0.8%로 0.4%포인트(p) 인하할 계획이다.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게는 0.5%의 보증료율로 7년 이내에서 신용등급 또는 매출액 등에 따라 최대 2억원까지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금융접근성이 부족한 신용등급 7~10등급의 저신용 영세기업에게는 0.8%의 보증요율을 적용해 업체당 최대 3천만원을 지원하며 총 2천억원이 배정됐다. 신용등급 포항지진 피해 기업에 대해선 보증요율 0.8%를 적용하고 최대 3억원 한도로 제공한다.

중기부는 추경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이번 특례보증 지원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지역신보를 통해 저금리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해 소상공인의 금리부담을 최소화했다.

특히 신용조사를 간소화하고, 지난달부터는 사업자등록증명, 부가세과세표준증명원 등 세무 관련서류를 고객이 직접 제출하지 않도록 완화해 신속한 지원에 목적을 두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특례보증의 보증한도가 소진되는 추이를 감안해 적정 시기에 5천억원 규모의 추가 특례보증을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