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의원, 청주TP 문화재 활용 '국립 수장형 박물관' 제안
도종환 의원, 청주TP 문화재 활용 '국립 수장형 박물관' 제안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1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문체부·국립청주박물관과 발굴현장 점검·간담회
도종환 국회의원이 14일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관, 신영호 국립청주박물관장 등과 함께 청주테크노폴리스 유적 보존 간담회를 갖고 있다. / 도종환 의원실 제공
도종환 국회의원이 14일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관, 신영호 국립청주박물관장 등과 함께 청주테크노폴리스 유적 보존 간담회를 갖고 있다. / 도종환 의원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도종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흥덕)이 청주테크노폴리스 발굴 문화재 활용방안으로 가칭 '국립 수장형 박물관' 건립을 제안했다.

도 의원은 지난 14일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관(국장), 신영호 국립청주박물관장 등과 함께 청주 테크노폴리스 문화재 발굴현장과 유적 전시관을 둘러본뒤 간담회를 갖고 가칭 '국립 수장형 박물관' 건립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청주박물관 유휴부지에 '통합형 수장 문화관'이 새로 들어설 수 있다면 포화된 어린이박물관 확대와 지역의 발굴 문화재 보존·활용이라는 두 가지 숙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자체의 역량만으로는 부족하니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청주박물관이 적극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국립청주박물관은 박물관 근처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특화된 어린이박물관과 출토 유물을 보존 전시할 수 있는 개방형 수장 및 전시시설이 결합된 형태의 '통합형 수장 문화관'(지상 4층, 지하 2층, 259억 규모)의 건립을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했다.

전병극 문체부 국장도 "테크노폴리스 발굴문화재 보존 및 활용에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동의한다"며 "'통합형 수장 문화관'건립에 문체부와 국립중앙박물관이 모두 동의하는 만큼, 내년부터 예산에 반영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도 의원은 지난 6월부터 테크노폴리스 유적 보존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 문체부 등과 면담을 가져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