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4년 연속 선정'
공주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4년 연속 선정'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8.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한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된 시는 국도비 38억 원과 시비 17억 원 등 총 55억 원을 투입해 에너지 소외지역을 대상으로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하게 된다.

특히, 시는 2020년 8개 마을의 주택과 건물에 태양광 232개소와 지열 103개소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기료와 난방비를 연간 약 3억 4천만 원 절감하고, 석유에너지 507TOE(석유환산톤) 감축 및 이산화탄소 1200톤 절감효과로 연간 24만 1천 그루의 소나무심기 대체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해 11개 마을의 주택과 건물 312동에 태양광 429개소 및 지열 215개소 설치를 완료했다.

또한, 정안면 소랭이마을에 신재생에너지 홍보관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 체험을 통한 홍보활동에도 주력하고 있다.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은 "에너지 소외지역을 에너지 자립마을로 전환해 주민의 생활환경과 마을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읍, 면 등의 마을을 대상으로 주택과 건물에 태양광과 지열,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주민이 원하는 대로 설치해 주민들의 전기료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를 위한 지원 공모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