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동북아 평화·번영 새 미래 함께 만들자"
양승조 지사 "동북아 평화·번영 새 미래 함께 만들자"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8.2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지린성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 참석해 주제발표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북한과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지방정부 대표들에게 역내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정책 공유를 제안하고 나섰다.

외자유치와 지방외교 확대 등을 위해 중국을 방문중인 양 지사는 22일 지린성 창춘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에 참석, 주제발표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동북아지방정부연합회, 지린성 인민정부가 동북아 지역 간 교류·협력, 평화·안정, 번영·발전, 동북아 지방정부 간 우호관계 증진 등을 위해 처음으로 마련했다.

'상호 신뢰와 협력 강화를 통해 동북아의 아름다운 새 미래를 열어가자'를 주제로 한 이날 회의에는 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 네이멍구자치구, 장쑤성, 상하이시, 광둥성, 베이징시 등 중국 지방정부 고위 관계자와 양 지사를 비롯한 한국, 북한, 일본, 몽골, 러시아 지방정부 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환황해 시대,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충남도의 역사와 대한민국에서의 문화·경제적 위치, 당면 현안 등을 설명한 뒤 "민선7기 충남도는 저출산과 고령화, 양극화의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통해 복지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 충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양 지사는 이어 도가 그동안 추진해 온 다양한 정책들을 거론하며 "충남도의 경험과 비전을 동북아 지방정부들과 나누고 싶고, 충남도와 같이 어려움을 경험하고 이를 극복했던 동북아 지방정부로부터 그 해법과 지혜를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와 협력은 친선과 통상 중심의 산업교류 단계를 넘어 정책 외교 단계로 접어든 만큼 "서로의 정책 경험을 나누고 도움을 주고받으며 공동 번영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양 지사의 뜻이다.

그러면서 "충남도는 그동안 '환황해포럼'과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국제컨퍼런스', '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포럼' 등을 매개로 국제적인 정책 공유의 장을 마련해왔다"며 "이번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를 비롯, 동북아 지방정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다채롭고 알찬 국제포럼들을 통해 우리의 정책들을 공유하고 함께 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또 "충남도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 상생과 협력을 위한 자리에 항상 함께 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번 회의가 동북아 우호 협력의 굳건한 디딤돌이자, 상생발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최현구/충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