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대, 물리치료학과 졸업생 '미국물리치료사' 면허시험
유원대, 물리치료학과 졸업생 '미국물리치료사' 면허시험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8.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유원대학교 물리치료학과 졸업생 조병주씨(33)가 최근 미국 뉴욕주의 물리치료사 면허시험에 합격했다.

지난 2012년 유원대학교(구, 영동대학교)를 졸업한 조병주씨는 Loma Linda University에서 Doctor of Physical Therapy 학위를 취득하며 꾸준히 면허시험에 도전했다.

조병주씨는 "재학시절 유원대학교 글로벌프로젝트에 참여해 미국의 대학과 병원을 견학하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도전할 수 있었다"면서 "면허취득까지 쉽지 않았지만 힘들 때마다 응원해주는 가족들과 동문들을 생각하며 이겨냈고 결국, 꿈을 하나 이룰 수 있어 뿌듯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물리치료사는 의사수준의 의료전문인력으로 사회적으로도 인정받는 유망직종이다.

면허시험은 석사이상 또는 박사과정을 거친후 해당 주에서 요구하는 자격조건을 통과해야 면허시험에 지원할 수 있기 때문에 합격률이 매우 낮은 편이다.

물리치료학과 이대희교수는 "대학시절부터 학구적이었을 뿐만 아니라 학생회장을 역임하며 모두에게 귀감이 되는 학생이었다.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프로젝트의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어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들이 더 큰 꿈을 향해 도전하고 이룰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