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우정청, 26일부터 우체국서 미·일 배송 통관대행
충청우정청, 26일부터 우체국서 미·일 배송 통관대행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충청권 우체국에서도 전자상거래업체가 미국·일본으로 상품을 보낼 때 통관을 대행해 준다.

또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 상품은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 준다.

충청우정청은 전자상거래업체가 미국·일본으로 보낸 상품을 현지에서 통관을 대행하고 배송하는 '우체국통관대행서비스'와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의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FBA)까지 배송해 주는 '우체국기업화물서비스'를 26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통관대행서비스는 전자상거래업체가 상품을 보내면 우체국과 협업하는 민간 포워더가 통관을 대행해 주는 방식이다. 기존까지는 전자상거래업체가 우체국에서 상품을 보내면 현지에서 통관을 대행하지 못해 불편이 있었다.

통관대행서비스를 이용해 미국으로 상품을 보낼 때의 요금은 우체국 국제특송(EMS) 보다 저렴하다. 최대 30㎏까지 보낼 수 있다. 접수일로부터 5~13일 안에 배달되며 부가서비스로 수취인 서명 서비스도 제공된다.

일본으로 보낼 경우에는 우체국 국제특송(EMS) 보다 최대 55% 저렴하다. 최대 20㎏까지 보낼 수 있고 2~3일이면 배달된다. 물품대금 착불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상품 수령 후 결제도 가능하다.

충청우정청 관계자는 "통관대행·기업화물서비스는 우체국 공적자원과 민간 포워더가 제휴한 민관 협업시스템"이라며 "글로벌 전자상거래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전자상거래업체들의 편리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