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지사,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한목소리
충청권 시도지사,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한목소리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제3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충북도가 제안한 미래해양과학관 건립과 시멘트지역자원시설세 신설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 24일 대전에서 열린 제3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이에 대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건의문을 통해 "충청권 내륙(충북, 대전, 세종, 충남 동부 등)지역 국민들은 그동안 바다와 동떨어져 국가해양정책에서 소외받아왔고, 바다를 체험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안타까운 실정"이라며 "충청내륙권 1만200여만명 국민들도 바다를 쉽게 접하고 누리며 해양문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충북에 미래해양과학관을 조속히 건립해달라"고 촉구했다.

미래해양과학관은 충북 청주시 밀레니엄타운 내 부지 1만5천406㎡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해양어드벤처관, 해양로봇관, 해양바이오관, 해양생태관, 해저체험관 등을 갖춰 특히 AR·VR, 4D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해양과학 교육·문화 복합시설로 차별화한다는 구상이다. 총사업비는 1천150억원으로 3회 도전만에 지난해 말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다.

이 자리에서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에도 뜻을 함께했다.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은 시멘트 생산량 1톤당 1천원(1포 40㎏당 40원)을 과세하는 내용으로,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으로 지난 60년간 고통을 받아온 단양 등 피해지역 주민들의 직·간접 보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2016년 9월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업계 반발 등에 부딪혀 아직 통과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