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기업유치 실적 'A+'
홍성군, 기업유치 실적 'A+'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8.2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민선 7기 기업 5개와 MOU 체결 등 20여개의 기업체 유치에 성공하며 군정 사상 최대의 성과를 거두었다.

실제로 홍성군 지역주요통계에 따르면 2012년 사업체수 6천612개 종업원수 2만4천884명 대비 2016년은 7천927개, 3만6천641명으로 기업유치 실적 관련 지표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도 전체와 대비해 봐도 충남도가 동기간 사업체수가 14만5천998개에서 16만1천612개로 약 10% 증가한 것에 비해 홍성군의 경우는 약 20%가 증가하며 약 두 배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충남지역 기업유치 실적 확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선 투자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내포첨단산단 '1호 기업'인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한양 로보틱스가 지난 5월말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동양테크윈을 비롯한 3개 기업도 9월까지 잇따라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이들 4개 기업체 투자 금액만 210억원에 이르며 고용창출인원은 약 200명에 이른다.

특히 일본에서 외국인투자자금 미화 880만 불을 유치했으며 이는 첫 외자유치 성공이라는 쾌거를 이룬 것이다.

또한 조성중인 내포첨단산업단지는 7월 기준 75% 정도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2020년 7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미리 분양을 시작한 관계로 9개 기업이 산업단지 입주승인을 받은 상태다.

이들 9개 기업이 매입했거나 매입할 내포신도시 첨단산단 부지는 총 7만5천83㎡로 1단계 분양 대상 면적의 54%에 달한다.

특히 군에 따르면 민선 7기에만 총 14개 기업을 유치했고 5개 기업과 MOU를 체결했으며 투자금액은 9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기업여건 조성을 위해 제조업체 입지기반 및 농공단지 노후시설 정비를 위해 5억원을 집중 투자했으며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9월 동남아지역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이번 시장개척단 참가 규모는 관내 10여개 업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군은 도 경제진흥원 등과 협력해 바이어 발굴을 위한 컨설팅 제공 등 행·재정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 밖에 해외 및 국내 특허 획득을 위한 지식재산창출 지원을 실시해 5개 업체가 특허출원을 준비하고 있으며 32개 업체에 대한 상수도 요금 지원, 홍성일반산업단지 등 3개 산단 근로자 통근버스 운행을 위해 1억 6천여만의 임차료를 지원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 발전의 토대가 될 기업유치 및 입주기업 지원을 위해 맞춤형 시책 발굴 등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