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한목소리 낸 미래해양과학관
충청권 한목소리 낸 미래해양과학관
  • 중부매일
  • 승인 2019.08.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해양을 향한 내륙의 도전' 미래해양과학관 충북 유치전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충청권 4개 시·도 수장들이 한목소리로 미래해양과학관의 청주 밀레니엄타운내 조성을 건의한 것이다. 비록 당정협의회라는 정파적 자리에서, 같은 당 소속 시·도지사들의 공동건의라서 그 의미가 다소 퇴색될 수는 있다. 하지만 이들의 한목소리에는 바다를 즐기고, 바다로 나아가고자 하는 내륙권 주민들의 열망이 바닥에 깔려있다. 충남 서해안 지역을 제외하고는 충북과 대전, 세종 그리고 충남 동부 내륙지역까지 바다는 여전히 동경의 대상일 뿐이다.

바다없는 광역자치단체인 충북은 물론 대전과 세종 역시 바다는 멀기만 하다. 교통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여가와 레저를 즐기는데 있어 시간과 공간의 구애가 많이 줄어들었지만 이들 지역에서 바다를 간다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다. 마음먹고 시간을 내서 움직여야만 한다. 충청권 시·도지사들이 밝힌 공동건의문에도 이같은 처지가 담겨 있다. "내륙권 국민들도 바다를 쉽게 접하고 누리며 해양문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해달라"는 주문이 그것이다. 해양과학관에 대한 욕구가 충북만이 아닌 충청권 전체의 공통된 입장인 것이다.

청주 밀레니엄타운에 미래해양과학관이 들어선다면 충청권 560만명에 경기남부, 강원남부, 경북 북부 등 이용권역 국민이 1천200만명에 이른다. 더구나 이들의 대부분은 내륙을 삶의 거점으로 삼고 있다. 이들이 보다 쉽게 바다를 접할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다. 이미 영국과 프랑스 등 선진국에서는 내륙 깊숙한 곳에 해양박물관을 지어 운영하고 있다. 내륙에 해양과학관을 짓는 것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야말로 불합리한 주장이라는 것을 이들이 증명하고 있다. 이는 국민들이 지역과 관계없이 미래 해양문화를 차별없이 누릴 권리를 빼앗는 일이다.

오는 11월 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라 추진이 결정될 미래해양과학관의 사업비는 총 1천100억원이 넘는다. 그런 만큼 유치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충북은 지난 2010년부터 나서 건립 타당성을 확보하는데 온힘을 기울여 왔다. 간절함이 그 어느 곳에도 뒤지지 않는다는 얘기다. 앞으로 해양문화가 더 중요해지는 만큼, 4차산업혁명시대 해양의 미래가치가 더욱 빛나는 만큼 바다를 향한 갈망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해양문화를 즐기지 못한 이들이 지금이라도 보다 많이, 고르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구는 당연한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지어진 해양관련 시설물들은 모두 바닷가에 위치하고 있다. 반면 발전 잠재력에서 주목을 받는 내수면에 대한 배려와 고민은 찾아 볼 수 없다. 충북의 해양과학관은 이를 풀어낼 첫 단추가 될 수 있으며, 시작점이어야 한다. 무엇보다 증강현실·가상현실 등의 첨단기술로 꾸며진 어드벤처관, 로봇관, 체험관 등의 시설을 통해 말 그대로 미래해양을 선보일 창구가 마련돼야 한다. 게다가 그 장소가 내륙이라면 이같은 새로운 도전이 지금까지보다 더 넓고 큰 바탕에서 시작됨을 의미한다. 해양이 우리의 미래라면, 내륙은 해양의 미래인 셈이다.


Tag
#사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