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淸廉)은 사소(些少)한 것에서 부터 비롯
청렴(淸廉)은 사소(些少)한 것에서 부터 비롯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8.29 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어느덧 우리 경찰은 조국 광복과 함께 태어나 올해로 창경 74주년을 맞이하고 있다. 최근 들어 개인정보를 사적으로 유출하여 경찰관에 대한 언론보도 등이 매스컴을 통해 오르내리고 있다.

국민들이 우리 경찰을 바라보는 시각은 공정하고 정의롭고 청렴하며 정직하고 이와 더불어 국가관에 대한 사명감이 투철한 경찰이 최고의 경찰로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들이 경찰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국민 보호에 대하여 긍정적인 이미지와 권위적이고 부정부패의 존재를 떠올리는 이중적인 면을 가지고 것이 국민들의 대다수 일 것이다.

국민들에게 경찰관의 신뢰도에 대한 질문을 한다면 예전에는 그렇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경찰의 발전 가능성은 끝이 없고 다함이 없다. 그 기본에서 나오는 게 친절하고 깨끗한 경찰, 성실하고 봉사정신이 투철한 경찰들이 많이 나오는 것을 볼 때 최근의 발전적 측면을 보는 것은 국민들로 하여금 긍정적인 현상이 아닐 수 가 없다.

앞으로 경찰이 해야 할 일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경찰, 청렴하고 정직한 경찰, 사명감이 높은 경찰의 모습을 국민의 대다수가 원하고 있다.

국민들이 경찰에게 바라는 시각은 아주 특별한 무엇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지켜야 할 사소한 것 즉 기본적인 도리(道理)를 원하고 있는 것이다.

경찰헌장에 보면 친절한 경찰, 의로운 경찰, 공정한 경찰, 근면한 경찰, 깨끗한 경찰, 정직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공정하고 청렴한 경찰로 거듭 나야하며 또한 피해자와 피의자의 인권을 동시에 보호하는 경찰의 모습이 보여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찰은 부정부패의 척결은 최우선 적으로 없도록 우리 모두 노력을 다하여야 한다.

방준호 서산경찰서 경위
방준호 서산경찰서 경위

그리고 경찰관의 인성교육으로 청렴성을 드높여야 하고 아울러 국민에게 신뢰받고 공감 받는 국민의 경찰로 거듭 나기 위해 경찰관 각자가 맡은 분야에서 초심을 잃지 말고 오로지 국민을 위해 봉사를 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사소한 것 하나까지 최선을 다 한다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는 경찰로 거듭나지 않을까 필자는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